[강용모 기자]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부산경남(본부장 고중환)이 지난 9일 관람대에서 실종아동 예방 및 발생 아동 조기발견을 위한 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렛츠런파크 내에서 실종아동 발생시 신속한 대처능력을 높이기 위한 취지에서 마련됐다.

특히, 청원경찰 등 렛츠런파크 직원 16명이 참여해 ‘실종아동 등의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등 예방교육과 가상훈련이 함께 이뤄져 훈련내실을 더했다.

훈련은 다중이용시설에서 발생하는 '실종아동 등 조기발견 지침'에 따른 매뉴얼에 의해서 발생, 신고, 접수, 상황전파, 구내수색, 발견, 상황종료 순으로 진행됐다.

고중환 한국마사회 부산경남본부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훈련을 실시할 계획" 이라며 "렛츠런파크 부경을 내방하는 아동 동반 가족고객들이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대표 레저공간이 되겠다"고 말했다.

ymkang@sportsworldi.com 사진설명=렛츠런파크에서 실종된 어린이를 CCTV로 찾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