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정재훈 기자] 한샘(009240)이 최근 발생한 사내 성폭행 논란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본사 이전 계획에도 차질이 빚어졌다.

당초 다음달 초 서울 마포구 상암동 구 팬택빌딩으로 이전할 계획이었지만 내부기강 강화 등의 이유로 연기됐다.

부정적인 여론 속에서 본사 이전에 따른 추가 비난을 의식한 행보로 보인다.

15일 한샘측에 따르면 본사 이전은 다음 달 8일부터 사흘간 이뤄질 계획이었으며 구체적 일정까지 내부적으로 공유된 상태였다.

하지만 최근 불거진 사내 성폭행 논란으로 이전 계획을 잠정 중단했다.

한샘 관계자는 "이번 사태로 일정이 뒤로 미뤄질 것으로 알고 있다"며 "시기를 조금 늦춰 12월 안에 본사 이전을 추진할지 아니면 올해를 넘길지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이 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한샘은 지난 2013년 서울 송파구 문정동에 약 400억원을 들여 신사옥 부지를 매입한 것을 시작으로 꾸준히 신사옥 건립 또는 이전을 추진해왔다.

최근 몇 년 새 사세가 급격히 커지면서 임직원 수도 급증해 업무공간이 포화상태에 달했기 때문이다.

2013년 업계 최초로 연매출 1조원을 돌파한 한샘은 지난해 약 두 배(1조9345억원) 가량 매출 규모가 커졌고, 그 사이 임직원 수 역시 1700여명에서 3000여명으로 두 배 가까이 급증했다.

실제 현재 본사가 위치한 서울 방배동에서 근무하는 임직원 수는 1500명에 달한다.

하지만 본사인 방배 사옥의 수용 가능 인원이 700여명 수준이다.

이 때문에 한샘은 인근에 2사옥, 누리빌딩, 방배직영점 옆 건물 등을 임차해 추가 업무공간을 마련해 사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본사 이전 계획은 지난 5월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팬택 사옥을 1485억원에 매입하면서 급물살을 탔다.

매입 당시 실제 입주까지는 2~3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지만, 6개 층을 사용하고 있던 팬택이 지난 6월 경기도 판교 등으로 이전을 결정하면서 이 자리에 한샘이 들어갈 수 있게 된 것이다.

이 건물은 지하 5층, 지상 22층 규모의 업무용 빌딩으로 연 면적 6만6648㎡에 달한다.

한샘은 상암동으로 사옥 이전이 완료되면 현 방배 사옥은 매각하지 않고 교육시설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한샘 관계자는 "신사옥으로 이전하는 인원은 1500~2000명 정도가 될 것"이라며 "각 직군마다 분기별로 정기적인 업무교육을 진행하고 있는데, 상암동으로 사옥을 이전하면 방배 사옥을 이 업무교육을 담당하는 시설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샘이 사내 성폭행 사태로 인해 본사 이전 계획에 차질을 빚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