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오후 역대 지진 2위 규모에 해당한 규모 5.4의 포항 강진을 123층의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555m)에서도 감지됐다.

롯데측은 "이날 오후 월드타워 내 사무실에서 근무 중이던 롯데지주와 계열사 직원 중 일부가 지진으로 인한 흔들림을 감지했으며 117∼123층에 위치한 전망대를 찾은 관람객 중 일부도 약한 진동을 감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망대 관람객 중에서도 일부가 흔들림을 감지했지만 별다른 혼란은 없었다"고 했다.

롯데월드타워는 진도 9의 초강력 지진도 견딜 수 있도록 내진 설계가 됐다.

이날 롯데월드타워 자체 지진계측기엔 포항 지진에 따른 진동이 진도 1 이하로 측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