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인권이사회에서 2015년 한·일 정부의 위안부 합의를 놓고 한국과 일본 대표단이 입장 차이를 보였다고 아사히신문이 1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의 일본 인권 상황에 대한 정기심사에서 일본 정부 대표단은 위안부 합의에 대해 "한·일의 협력으로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은 21세기를 여성의 인권이 침해되는 일이 없는 시대로 만들기 위해 세계를 이끌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한국 정부 대표단은 위안부 합의에 대해 "많은 피해자와 시민단체는 합의의 주요 요소가 받아들여질 수 없는 불충분한 것이며, 합의 과정도 피해자 중심의 대응이 부족했다고 보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와 함께 한국 정부가 지난 7월 위안부 합의 과정에 대한 검증을 위해 태스크포스(TF)를 만들었으며, TF는 연말까지 결과 보고서를 한국 정부에 제출할 예정이라는 사실을 소개했다.

중국 정부 대표단도 위안부 문제를 거론하며 일본 정부의 사죄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 대표단은 "객관적인 사실 인식에 근거해 위안부 문제에 관한 일본의 견해와 노력이 국제사회에 적절하게 인식되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이날 심사에서는 각국으로부터 일본의 사형 제도에 대한 개선을 요구하는 의견도 많았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유엔은 전체 193개 가맹국의 인권 상황 전반에 대해 약 4년 반마다 한 차례 심사를 한다.

일본을 대상으로 한 정기심사는 2008년 5월과 2012년 10월에 이어 이번이 3번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