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KBS '닥터 프리즈너')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닥터 프리즈너'가 첫 방송됐다.

지난 20일 올해 KBS의 첫 메디컬 드라마 야심작 '닥터 프리즈너'가 첫 방송돼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대형병원 교도소 내 '형집행정지' 제도를 두고 의사와 권력층의 갈등을 주제로 다룬 드라마로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JTBC 드라마 '스카이캐슬' 열연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 관심이 더해지고 있다.

극중 초 엘리트 의사 가문 출신 선민식 역을 맡은 김병철은 전작과는 상반된 차가운 이미지로 짧지만 강렬한 인상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앞서 그는 '스카이캐슬'에서 배우 윤세아와 실제 부부 못지않은 케미로 눈도장을 찍었다.

특히 최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4'에서 그가 윤세아와 연락을 자주하고, 생일 때 축하 노래를 불러줄 정도로 가까운 사이로 전해져 이번 작품 촬영 중에도 연락을 했을까라는 궁금증도 나오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