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톱스타 기무라 타쿠야(45)가 둘째 딸 코우키(15·사진)의 연예계 데뷔를 응원했다.

기무라 타쿠야는 지난 16일 방송된 니혼TV ‘정보 라이브 미야네 가게’에 출연해 최근 모델로 데뷔한 딸에 대한 심정을 밝히며 딸을 응원했다.

기무라 타쿠야의 둘째 딸 코우키는 지난 5월 일본 매거진 '엘르 재팬' 커버를 장식하며 모델로 데뷔했다.

기무라 타쿠야는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딸을 응원해주는 것밖에 없다"라고 말하며 "딸이 해보고 싶은 것이 있다면 지지해줄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이후 기무라 타쿠야는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하라고는 절대 할 수 없기 때문에, 내가 연예활동을 계속 하는 것을 보여줄 수밖에 없다"라며 응원했다.

아울러 "딸은 모델로 데뷔한 뒤에도 변함없는 모습이다.내가 걱정할 필요가 없다"라고 딸을 굳게 믿고 있다고 밝혔다.

기무라 타쿠야는 2000년 가수 쿠도 시즈카와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둘째 딸인 코우키는 2003년생으로 올해 나이 15세로 도쿄의 국제학교에 재학 중이다.

영어와 프랑스어를 자연스럽게 구사하며 플루트와 피아노는 물론 작곡에도 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우키는 또래보다 훨씬 큰 170cm의 키로 모델 활동을 하게 됐다.

뉴스팀 hodujang@segye.com사진=엘르 재팬·코우키 인스타그램·온라인 커뮤니티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