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남상미(사진)가 백종원을 비롯한 양세형, 이규한, 윤두준까지 tvN '집밥 백선생3' 식구들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해 특별한 시간을 함께했다.

14일 방송된 '집밥 백선생3'에서 양세형, 이규한, 윤두준은 양평에 위치한 남상미의 집에 모여 요리 스승 백종원을 위한 특별한 한상차림을 선물하는 깜짝 이벤트가 펼친 것이다.

글을 배우는 학생들이 책 한권을 다 배웠을 때 스승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고 학생들과 기쁨을 나누던 '책거리'처럼 제자들이 남상미의 집으로 백선생을 초청, 집밥 스승님께 감사한 마음을 표현한 것. 그런 제자들에게 각자의 이름이 새겨진 칼을 선물한 스승 백종원의 모습은 지켜보는 보는 이로 하여금 흐뭇한 미소를 자아내게 했다.

남상미 소속사 제이알 이엔티는 "남상미 씨가 10개월 동안 집밥 식구들과 함께하며 출연진은 물론 제작진과도 깊이 정이 들고 감사한 마음 역시 너무나 컸다.시즌 최초 제자 가정 방문기 방송으로 정들었던 집밥 식구들을 집으로 초대해서 특별한 추억을 만들 수 있어 매우 즐거워했다"고 촬영 뒷 이야기를 전했다.

또 남상미는 촬영이 진행된 10월 30일 긴 시간 수고한 제작진과 스태프들을 위한 케이터링을 깜짝 준비해 훈훈함을 더했다는 후문.상반기 KBS '김과장'의 똑 부러진 에이스 '윤하경'으로, 또 tvN '집밥 백선생3'의 친근한 요리제자로 올 한해를 바쁘게 보낸 남상미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