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 우리은행(000030)이 유럽연합(EU)에 대한 영업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16일 우리은행은 독일 금융감독청과 유럽중앙은행으로부터 유럽법인 설립 인가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달 중 문을 여는 우리은행 유럽법인은 독일 프랑크프루트에 설립된다.

현재 유럽에서는 ‘EU지역 동일인 원칙(Single Passport Rule)’에 따라 EU소속 국가에 현지법인을 설립하면 다른 EU국가에서는 간소화된 절차로 지점 신설이 가능핟. 이에 따라 우리은행의 동유럽 지역 진출도 용이해졌다.

한편 우리은행 유럽법인은 EU지역의 한국기업에 대한 시설자금 대출 등 신규 대출 영업과 현지 기업 신디케이션론 참여, 유로화 송금·중개 업무를 통해 우량 자산과 비이자이익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취급 가능업무는 기업금융, 투자금융, 수출입 금융, 외화송금센터업무, 리테일업무 등이다.

이와 함께 우리은행은 기업마케팅을 강화하기 위해 IB 업무 경험이 풍부한 국내직원과 현지인으로 구성된 세일즈팀을 신설할 방침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유럽법인과 영국 런던지점, 폴란드 카토비체 사무소로 이어지는‘유럽금융벨트’를 완성했고 유럽시장 진출에 속도를 낼 계획"이라며 "아시아, 중동, 유럽, 아메리카를 연결하는 ‘글로벌금융벨트’로 해외사업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우리은행 백아란 기자 alive0203@etomato.com